징계위, '속옷 예뻐' 울산 교사에 '파면'처분 결정
징계위, '속옷 예뻐' 울산 교사에 '파면'처분 결정
  • 나일산 기자
  • 승인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옷 빨래를 숙제로 내 논란을 일으킨 울산의 한 초등학교 남교사 개인블로그에 여학생을 안고 있는 사진이 올라와있다. [사진=뉴시스]
속옷 빨래를 숙제로 내 논란을 일으킨 울산의 한 초등학교 남교사 개인블로그에 여학생을 안고 있는 사진이 올라와있다. [사진=뉴시스]

울산 징계위원회가 초등학교 1학년 제자에게 팬티 세탁 숙제를 내면서 논란을 일으킨 담임 교사에게 최고 징계 수위인 '파면' 처분을 내렸다.

29일 울산시교육청은 이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A교사의 파면 처분을 결정했다.

앞서 지난달 울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이던 A교사가 SNS에서 속옷 세탁 과제를 내준 후 아이들에게 '매력적이고 섹시하다' '분홍색 속옷이 예쁘다' '예쁜 속옷, 부끄럽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울산교육청은 이 교사를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신고했다.

징계위는 A씨의 행위가 국가공무원법 63조 '품위 유지의 의무'와 64조 '영리업무 및 겸직금지'를 위반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금과 수당을 모두 받을 수 있는 해임 처분과 달리, 파면 처분을 받게 되면 연금과 퇴직수당을 절반인 50%만 받을 수 있다.

A교사는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할 수 있고, 소청이 기각되면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