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출 제한'4월말까지 연장'... 2주내 사망자 절정
美, 외출 제한'4월말까지 연장'... 2주내 사망자 절정
  • 한준혁 기자
  • 승인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3만7000명, 사망자가 2400명에 달하며 무섭게 확산하자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규제와 격리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 / 사진 = 뉴시스 ]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3만7000명, 사망자가 2400명에 달하며 무섭게 확산하자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규제와 격리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 / 사진 = 뉴시스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국민에게 요구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및 외출 제한 요청을 4월 30일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경제활동의 일부 재개를 목표로 해  4월 12일까지 제한 완화할 방침을 나타내 왔지만 사망자수가 "2주간 이내에 절정을 맞이할 가능성이 있다"라며 계속해 경계를 계속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맞춰 재택근무와 집회를 제한하는 지침을 공표했다.이후 경제 둔화를 우려해 기독교 부활절(4월 12일)까지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가 이를 철회한 것이다.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씨는 6월 1일에 힘닫는데까지 감염 확대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