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갑'에서 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 발견
'천상갑'에서 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 발견
  • 한준혁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상갑 / 사진 = 뉴시스 ]
[ 천상갑 / 사진 = 뉴시스 ]

중국 연구자들은 세계적으로 감염 확대가 계속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유사한 바이러스가 몸이 비늘로 덮여 있는 희귀 포유류 천상갑의 유사류(類似類)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자연계에 퍼지는 데 있어 천상갑이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고 있다.

26일자 영국 과학잡지 네이처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홍콩대와 광서 의대 연구자들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으로 밀수됐다가 당국에 적발된 동남아 지역에서 서식하는 말레이천상갑 31마리 중 8마리에서 세계적인 감염 확산을 일으키고 있는 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말레이 천상갑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전자 배열이 85%~ 92%의 비율로 일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천산갑은 멸종위기종이지만 중국에서는 보양에 효과적이라고 천산갑 보호 캠페인이 일어날 만큼 보양식 재료로 밀거래돼 왔다. 지금까지 많은 연구에서는 코로나19가 박쥐에서 인간으로 옮겨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새롭게 말레이 천상갑에서 높은 빈도로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자연계에 코로나19 가 확산됨에 있어 천상갑으로 부터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또 야생동물이 자연계에 있는 바이러스를 인간에게 감염시킬 위험을 높인다며 시장에서의 판매를 엄격히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