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IOC, 도쿄 올림픽 1년 연기 합의..."완전한 형태로 개최 하겠다"  
日·IOC, 도쿄 올림픽 1년 연기 합의..."완전한 형태로 개최 하겠다"  
  • 최서준 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도쿄의 총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던 중 손수건으로 얼굴을 닦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도쿄의 총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던 중 손수건으로 얼굴을 닦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아베 신조 총리는 24일 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패럴림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년 정도 연기를 전제로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 개최 연기에 대한 합의는 이뤄졌나.
'조금 전 모리 요시로 대회 조직위원회 회장, 코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위원장과 동석하여  바흐 회장과 전화 회담를 했다.다시 한 번 도쿄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중단은 없는 것으로 바흐 위원장과 확인했다'
'개최국으로서 IOC에 현재의 상황을 감안하여 세계에서 오는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하며 관객 또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로 만들기 위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대략 1년 정도 연기 검토를 제안했다'
'바흐 위원장으로 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리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는 데 합의했다. 향후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증거로 '완전한 형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바흐 위원장과 긴밀히 제휴해 나가는 것에 일치했다. 일본은 개최국으로서 책임을 확실하게 하겠다'

1년 정도 연기 이유는? 경기장(확보)의 목표가 서는가?
'현재의 감염증의 확대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나, 연내개최는 어려울 것이라는 것으로 판단하여  그기간을 1년 정도로 봤다.  늦어도 2021년의 여름까지 개회 하는 것에 합의했다.이 목표를 기반으로  경기장 확보등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