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조국'으로 불똥튀기나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조국'으로 불똥튀기나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신상이 24일 공개됐다. [사진=뉴시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신상이 24일 공개됐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텔레그램 n번방'에서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에 대한 신상이 공개 된 가운데, 검찰은 핵심 피의자 조주빈을 포토라인에 세우지 않겠다고 24일 발표했다. 이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논란이 다시 급부상되고 있는 모양새다.

경찰은 24일 미성년자 등 여성 70여 명을 협박해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하여 텔레그램에 유포한 조주빈에 대한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에 25일 오전 8시께 조씨가 검찰에 송치되는 과정에서 얼굴이 공개 될 예정이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와 관련된 문의가 이어지자 입장문을 내고 "현행 '형사사건의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피의자 출석 등 수사과정에 대한 촬영, 중계는 허용되지 않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형사사건의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이 바뀌면서 포토라인을 폐지시켰다. 포토라인은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소환을 앞두고 여권이 문제로 지적하며 논란으로 떠올랐다. 

이후 대검찰청은 지난해 10월 4일,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원칙적으로 모든 사건 관계자에 대한 공개소환을 폐지 및 금지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이 '1호 수혜자'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폐지된 포토라인으로 인해 국민적 공분을 사고있는 조씨가 검찰 포토라인에 서지 못하게 되자, 야당에서는 "조국 전 장관은 n번방 가해자들의 영웅"이라는 등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