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이 '우유부단'한 건 다 이유가 있었다
이해찬이 '우유부단'한 건 다 이유가 있었다
  • 나일산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20.03.20.[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20.03.20.[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5 총선 이후 비례위성정당인 '열린민주당'과 연합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2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총선 결과) 우리가 의석이 제일 많지 않더라도 국회상임위 등을 배분하는 원 구성하기 전까지 (열린민주당과) 연합을 하면 된다"고 전했다.

다만 "합당할 경우 (열린민주당은) 자기들 존재 자체가 상실되지 않냐"면서 "그렇기 때문에 독자적으로 계속 나가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당의 현실적 어려움에 대해선 "(열린민주당이) 불과 몇 석만 얻어도 국고보조금도 나오고 하기 때문에 (합당이) 쉽지가 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4·15 총선에 의석수를 확보하지 못하더라도 '동맹'인 열린민주당과 연합하면 상관없다라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이해찬 대표는 바로 전날 국회에서 연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열린민주당에 대해 "각자의 길을 가야 한다"며 합당에 대해서도 불가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이 대표가 하룻 밤만에 입장을 바꾼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대표의 '우유부단'한 발언의 바탕에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 동의 정족수'에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야당 교섭단체 추천위원 2명 중 한명을 확보하게 된다. 민주당 입장에선 공수처장 후보 추천 동의 정족수인 6명(민주당 추천위원 2명+법무부장관·법원행정처장·대한변협회장+야당 교섭단체 추천1명)을 확보해, 사실상 공수처장 추천 전권을 갖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이러한 '꼼수'에 "역시 내로남불" "이런건 참 (머리가) 빨리 돌아간다" 등 맹비난하고 나섰지만 "다 이유가 있는 거다" "꼼수는 보수에서도 쓰지 않는가" 등의 의견도 볼 수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