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멈췄다, 해외 삼성·LG전자 공장 가동 중지
코로나에 멈췄다, 해외 삼성·LG전자 공장 가동 중지
  • 최서준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스마트폰 생산공장이 25일까지 가동을 중단한다고 인도 매체가 보도했다.(사진: 힌도스탄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2020.03.23.[사진=뉴시스]
코로나19 여파로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스마트폰 생산공장이 25일까지 가동을 중단한다고 인도 매체가 보도했다.(사진: 힌도스탄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2020.03.23.[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로 연일 세계 경제가 침체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연간 1억대 이상 생산하는 인도 스마트폰 공장도 오는 25일까지 잠정 폐쇄한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 확산에 직면한 인도 정부의 요청에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인도 수도 뉴델리의 위성도시 노이다에서 가동 중인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이 주정부 지침에 따라 이날부터 25일까지 가동을 중단했다. 

해외 스마트폰 공장 가동 중지 한 적 없는 삼성전자는 인도 노이다 공장을 최초로 공장을 멈춰 세웠다.

인도 주정부의 방침에 따라 가동 중단 기간이 연장될 수 있는 상태로 삼성전자는 현지 정부 당국과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중 최대 생산능력을 갖춘 곳으로 연간 1억2000만대를 생산한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로 인해 국내 스마트폰 공장인 경북 구미 사업장에서 지난달 말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구미에서 생산하던 프리미엄 스마트폰 일부를 한시적으로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 중이다.

신종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공장 가동 중단은 비단 삼성전자의 이야기 만이 아니다.

LG전자도 인도 노이다와 푸네의 가전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주정부 지침에 따라 두 지역의 공장을 각각 이달말까지 생산 중단할 예정"이라며 "4워 1일 생산재개를 계획하지만 향후 여건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