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업체 '지오영', 60만장 불법 판매 정황 포착
공적 마스크 업체 '지오영', 60만장 불법 판매 정황 포착
  • 나일산 기자
  • 승인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일 마스크 공적판매 관련 인천시 계양구 지오영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물류센터의 설명을 들으며 시찰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3.03.[사진=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일 마스크 공적판매 관련 인천시 계양구 지오영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물류센터의 설명을 들으며 시찰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3.03.[사진=뉴시스]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로 지정된 '지오영'이 지난달 약 60만장에 이르는 마스크를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에 신고하지 않은 채 유통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일 "지오영이 식약처 고시가 발표된 12일 이후에도 마스크를 신고없이 유통한 것을 확인해 식약처에 고발 의뢰했다"면서 "지오영 관계자를 불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2월 12일부터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에 대한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고시한 바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 품귀와 손 소독제 수요가 폭등하며 매점매석과 사재기가 발생하자 이를 차단하기 위해서였다.

식약처가 고시한 '긴급수급조정 조치'에 따르면 마스크나 손 소독제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보건용 마스크를 1만개 이상 판매할 경우 다음날 정오까지 판매단가·수량·판매처를 식약처에 보고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고 적발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지오영은 고시가 시행된 지난달 12일 이후 공적 마스크 판대처로 지정, 같은 달 26일까지 식약처 고시를 지키지 않고 시중에 미신고 마스크 60만장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지오영 관계자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신고해야 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전해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