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놀래킨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누구 아이디어일까?
세계를 놀래킨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누구 아이디어일까?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해양수산부 앞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추가로 설치돼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해양수산부 앞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추가로 설치돼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확산 및 예방을 위해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라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다. 해당 증상이 있어도 혹여나 진료소나 병원에 갔다가 옮을까 염려하는 분들도 있었다. 그래서 더욱 주목받았던 코로나19 검사 방식이 바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