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미스터 트롯' 당일 우승자 발표 불발, 원인은?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당일 우승자 발표 불발, 원인은?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 생중계 마지막 회에서 우승자 발표를 연기하는 방송사고를 냈다. 생방송 문자투표에서 773만여 건이라는 전례없는 문자투표 건수로 서버 문제가 발생하며 집계를 제 시간에 완료하지 못한 이유다.

제작진 측은 우승자 발표를 일주일 뒤 방송에서 진행하겠다고 했으나, 시청자들의 원성으로 최종 우승자 발표를 14일에 내기로 했다.

미스터 트롯 제작진은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우승자 발표를 미루게 된 배경에 대해 집계 과정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제작진 측은 "12일 방송된 11회분을 통해 마스터 점수 50%,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20%,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 30%를 적용해 최후의 트롯맨을 선발할 예정"이었다며 "실시간으로 진행된 문자투표수가 773만1781건이라는 유례없는 숫자를 기록하며 초유의 사태가 발발했다"고 해명했다.

당초 우승자 발표는 실시간 문자투표와 마스터들의 점수를 종합해 당일 공개 예정 이었지만, 폭주한 시청자 문자투표에 서버 집계 오류로 일주일을 미룬다는 소식에 오히려 시청자들이 폭주했다. 이에 따라 제작진 측은 급하게 결승전 최종 우승자 발표를 오는 14일 저녁 7시 55분 특별 생방송한다고 수습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대통령 선거도 다음 날이면 결과를 안다"는 등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개표 조작 사건을 근거로 개표에 조작이 있어선 안된 다는 입장이다.

제작진이 '투명성'을 강조한 만큼 오는 14일 '미스터 트롯'이 성황리에 막을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