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버린 母' 재산 상속 권리 있나?...故구하라 유족간 분쟁
'자식 버린 母' 재산 상속 권리 있나?...故구하라 유족간 분쟁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故구하라 / 사진 = 뉴시스 ]
[ 故구하라 / 사진 = 뉴시스 ]

그룹 '카라'출신 故 구하라의 친오빠 A씨가 친모 B씨를 상대로 상속재산 분할심판 소송을 제기했다.

9일 온라인 미디어 '디스패치'에 따르면 A씨는 최근 광주가정법원에 B씨를 상대로 재산분할 청구소송을 냈다. B씨는 직계존속 순위에 따라 자신이 구하라의 남겨진 상속재산의 50%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구하라의 A씨와 친부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두 자녀가 어릴 때 집을 떠난만큼 재산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그동안 구하라를 돌본 것은 A와 할머니였다고 한다. 친부는 부모 노릇을 못해준 것이 미안하다며 자신의 몫인 재산 50%를 A씨에게 양도했다.

A씨 역시 친모인 B씨가 자신들이 어릴 때 남매를 두고 가출한것에 구하라가 평생을 트라우마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당시 구하라 나이는 아홉 살이었다. 

구하라의 생전 메모에는 "나는 엄마가 보고 싶다. 엄마가 그립고 느끼고 싶다. 항상 목구멍 안으로 삼키 뱉지않고 잠그고만 있었다. 누구보다 간절하고 느끼고 싶다"등 모친을 향한 그리움이 묻어난다.

구하라는 작년 11월24일 향년 28세의 나이로 사망 했다. 고인은 경기 성남시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영면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