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입' 김철근 미래통합당 입당...안철수 홀로서기 가능할까
'안철수의 입' 김철근 미래통합당 입당...안철수 홀로서기 가능할까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계 원외 인사' 김철근(왼쪽)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계 원외 인사' 김철근(왼쪽)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의 입'이라고 불리우던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이 미래통합당 입당을 선언한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독자 노선을 끝까지 지킬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전 단장은 2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랜 고민과 국민 의견 수렴 끝에 사즉생의 가고올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중요한 선거이니 미래통합당으로 힘을 모아 문재인 정권의 아집으로부터 대한민국의 미래를 꼭 지켜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철근 단장 외에도 창당을 준비 중이었던 안철수계 원내 인사로 알려졌던 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들 중 김중로·이동섭 의원은 이미 통합당에 입당했다.

이태규·김수민 의원·신용현 의원은 정치적 행보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이나, 정치권에서는 지금까지 선택을 미뤄온 점에 비춰봤을 때 안 대표를 떠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비록 권은희 의원이 이날 국민의당에 입당하면서 안 대표는 한숨 돌리게 됐지만, 총선이 50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민의당의 선전이 가능할 지에는 물음표가 던져진 것으로 보인다.

정권 심판을 주장해오던 안 대표가 '심판'할 수 있는 자격도 못 얻을 수 있는 정치적 독자 행보를 걸을 것인지, '심판 명분'을 챙길 수 있는 선거연대 및 연합공천의 길을 걸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