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확진자 최대치 찍은 코로나 19...국내 확진자 1595명
하루 확진자 최대치 찍은 코로나 19...국내 확진자 1595명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하룻밤 사이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334명 추가로 확인되면서 총 1,595명이 됐다. 하루 확진자 수로는 최대치로, 이 중 대구시 누적 확진자는 1,000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7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334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1,595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추가된 334명의 확진자 가운데, 대구 확진자가 307명을 차지하고 있다. 이로써 대구시 누적 확진자는 1,017명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의 대부분은 대구 신천지교회 관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누적 환자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대구가 1,017명, 경북이 321명, 부산 58명, 서울 과 경기가 각 55명, 경남 36명, 광주 9명, 대전 8명, 충북과 충남이 각 7명, 울산과 강원이 각 6명, 인천과 전북이 각 3명, 제주 2명, 세종과 전남이 각 1명이다.

사망자 수는 대구에서 사망자가 추가되어 총 13명이 됐다. 13번째 사망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대기 중이던 74세 남성으로,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