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장관이 말한 '진짜' 코로나19 감염원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말한 '진짜' 코로나19 감염원은?
  • 최서준 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누리꾼들 "경악을 금치 못해" "재난 컨트롤 타워에서 할 말 아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2.26.[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2.26.[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코로나19)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왜 신종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하지 않았는가'의 취지의 물음에 "(신종코로나를 국내에 확산시킨 사람은)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며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의 질의에 답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그렇다면 한국인을 격리 수용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박 장관은 "하루에 2000명씩 들어와서 전원 격리 수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 바이러스 특성 자체가 (공항)검역에 걸러지지 않는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입국하면서 감염원을 가지고 들어온 것"이라고 했다.

또 정 의원은 '대한의사협회가 7차례 중국인 입국 금지조치를 건의했다, 그런데 왜 시행하지 않았는가'라고 묻자, 박 장관은 "의학적 관점에서 의협보다 대한감염학회가 더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며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많은 환자가 생기는 것은 죄송하다"면서도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신종 코로나는) 특정 종교 집단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의 말대로라면 신종 코로나 국내 확산의 시발점은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감염된 한국인'이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지난달 19일 낮 12시 11분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입국한 35세 '중국인 여성'은 국내 신종 코로나 첫 번째 감염자로서 '감염원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는 박 장관의 답변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각에서는 말하고 있다.

이에대해 누리꾼들은 박 장관의 답변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하겠다" "감염되어 한국에 먼저 들어온 중국인은 생각해보지 않았나"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으나 다른 한편에서는 "신종 코로나 지역 감염의 시작이 3번 확진자와 신천지 교인이니 박 장관의 말에도 일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내 감염병 '컨트롤타워'라 할수 있는 보건복지부의 장관이 한 발언으로는 적절치 않다는게 여론의 시선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