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보다는 '우한폐렴?'...자유한국당 촉구 결의안 화두
'코로나19'보다는 '우한폐렴?'...자유한국당 촉구 결의안 화두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과 김승희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한폐렴 비상사태 종료 시까지 중국인 및 중국 입국 외국인의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을 들고 의안과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과 김승희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한폐렴 비상사태 종료 시까지 중국인 및 중국 입국 외국인의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을 들고 의안과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코로나19'로 명칭하기로 밝힌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우한폐렴 비상사태 종료시까지 중국인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을 전달해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 정식 명칭을  'COVID-19'로 결정한 데 따라 한글 표현으로 '코로나19'로 부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한국당 김승희·민경욱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중국인 입국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코로나19'를 '우한폐렴'으로 명칭했다.

WHO가 지정한 'COVID-19'의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 '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을 의미한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이같은 정부의 발표에도 '우한폐렴'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회는 하루빨리 '우한폐렴 특위'를 구성해 일해야 한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마저도 '우한'이라는 단어를 빼야 한다며 응하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에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 국민인가 아니면 중국정부인가. 중국 눈치 보느라 특위구성 못 하겠다는 민주당은 각성하고 오늘이라도 당장 특위구성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이 촉구한 결의안에는 ▲중국인의 전면 입국 금지 ▲선별진료소가 제 기능과 역할을 제대로 충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제반사항의 적극적인 지원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진자의 동선과 장소를 공개 등의 내용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