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아니면 불출마하라" 최후통첩에 황교안, 어떤 전략 내놓을까?
"종로 아니면 불출마하라" 최후통첩에 황교안, 어떤 전략 내놓을까?
  • 나일산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꽃다발을 전달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07.[사진=뉴시스]
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꽃다발을 전달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07.[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4·15 총선 출마가 묘연해지고 있는 가운데 당 내부에서도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돌고 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황 대표에게 "종로가 아니면 불출마하라"고 최후통첩을 하면서 황 대표가 어떤 전략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황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환영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종로 출마 외에는 불출마가 낫지 않느냐고 의견을 모으고 있는데, 입장을 말해달라"라는 질문에 "공관위가 충분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불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을 살려야 하는 게 지금의 시대적 정신이다"라며 "어떤 방법으로든 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거취를 두고 당내에서는 엇갈린 반응이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직 정치인이 아니면서 당대표로 선출 되었고, 지금은 황교안 대표의 출마 자체가 우리당의 총선 전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당의 총선 전략과 함께 논의되다 보니 신중하게 결정하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당초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금 종로에 나간다고 해도 등떠밀려 나가는 모양새가 됐다, 불출마가 아니면 시작부터 종로 출마는 불리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황 대표는 7일 오후 3시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15 총선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