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이재훈 10년만에 깜짝 고백, "아내와 두 아이 있어"
쿨 이재훈 10년만에 깜짝 고백, "아내와 두 아이 있어"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쿨 이재훈 [사진=뉴시스]
쿨 이재훈 [사진=뉴시스]

1994년 쿨 1집으로 데뷔한 이재훈(46)이 약 10년 전에 이미 가정을 꾸려 두 아이의 아빠로 살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오전 이재훈은 팬카페에 "오늘 그동안 숨겨왔던 사실을 고백하려 한다"며 글을 올려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본격적인 글 시작에 앞서 "이제야 공개하게 된 저의 가정 이야기에 실망하거나 당혹해 하실 모든 분들에게, 거두절미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가요계에 따르면 이재훈은 2009년 당시 3,4년 가량 교제한 7세 연하 여자친구와 함께 살기 시작해 2010년 득녀, 2013년 득남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SBS TV '한밤의 TV연예' 등에서 결혼을 전제로 만나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는데 지금의 아내가 그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당시 혼인신고는 하지 않았던 상태로 알려졌다.

이재훈은 글에서 아내에 대해 "함께 있는 것이 좋았고 미래를 같이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이었다. 특수한 저의 환경을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기쁜 일과 슬픈 일 모두를 함께 나누고 저를 위해 기도해주는 소중한 사람이었다"고 전했다.

이어서 "정상적인 과정이라면 그 사람과 함께 할 미래에 대해 많은 분들과 나누고 축복을 구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면서 "'아이가 생기면서 몇 번이나 고백을 결심했지만 일반인으로서 타인의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아내를 생각하다 저희 양가 가족 친인척 지인분들만 모시고 아주 작은 결혼식을 조촐히 치뤘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두 아이의 아빠가 됐고 아무것도 세상에 밝히지 못한 채 오늘까지 왔다"고 말했다.

그는 10년이 지난 뒤에 이 사실을 고백하는 이유에 대해 "일반인 아내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상처를 주고 있는 건 아닌지 많은 생각이 들었고 하루라도 빨리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남편으로, 아빠로 당당한 삶을 살아야겠다는 결심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재훈은 "고백하고 나니 더 많은 생각들이 밀려온다"면서 "많은 사람들의 축복을 받지는 못했지만 한결같이 저를 위해 무한한 크기의 배려와 양보를 해준 아내에게 감사하고, 제 아내가 이 고백으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조심스럽게 많은 분들의 응원과 사랑스런 관심을 바라며 사죄의 말씀을 이만 줄이겠다"며 글을 갈무리했다.

한편, 이재훈은 1994년 데뷔한 쿨의 팀 리드보컬로 활약하고 '슬퍼지려 하기 전에' '운명' '해변의 연인', '송인'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솔로 가수로도 활약해 큰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