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조국 이제 놓아주고 국민갈등 끝내자"
문 대통령 "조국 이제 놓아주고 국민갈등 끝내자"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끝내며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끝내며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언급하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는 다수의 지지라고 생각하는데 당시 조국 전 장관의 임명을 밀어붙였던 배경이 무엇인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이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미 조 전 장관이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전 장관의 임명으로 인해 국민들 간에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다"며 "지금까지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도 통과됐으니 이제는 조 전 장관을 놓아주고 유무죄는 재판에 맡기자"며 "그분을 지지하든 반대하든 이제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국민들께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