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전보람', 父전영록과 연락 안하고 사는 이유
티아라 출신 '전보람', 父전영록과 연락 안하고 사는 이유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보람·이미영 / 사진 = 뉴시스 ]
[ 전보람·이미영 / 사진 = 뉴시스 ]

그룹 티아라 출신 배우 전보람이 아버지인 가수 전영록과 연락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솔직히 털어 놨다.

전보람은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물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해 엄마인 탤런트 이미영과 떨어져 살았다고 털어놓았다. 전영록과 8년 넘게 살았다며 "그때는 주변에서 다 아빠와 사는 게 맞는 거라고 했다. 난 어리니까 잘 몰랐고, 느낌상 엄마가 힘들어 보여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전보람은 지금은 전영록과 자주 만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아빠와 만나지는 않는다"며 "제가 잘못은 했는데 저도 너무 바빴고, 제 생각에는 가정이 있으시니까. 아빠가 전화 잘 안 하신다. 저는 다 이해한다. 제가 잘한 것도 없기 때문에" 아빠 인생이니까. 난 오로지 아픈 엄마가 걱정"이라고 했다.

이미영은 전영록과 이혼 후 "알코올 중독은 아니었다"면서도 "오래 약을 먹으면 말도 어눌해지고 이상하게 변하지 않느냐. 그런 걸 너무 많이 봐서 스스로 일어났다"고 고백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시어머니인 가수 백설희(1924~2010) 특집을 했는데, 전 남편이 대신 앉아 있었다"면서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용서되는구나'라고 느꼈다. 전 남편의 변한 얼굴을 보고 가슴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전영록과 이미영은 1985년 결혼했지만, 12년 만인 1997년 이혼했다. 전영록은 1999년 자신의 오랜 팬인 16세 연하의 임주연씨와 재혼했다. 이미영은 2003년 미국인 교수 킷 존스턴과 재혼했지만 2년 만에 갈라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