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기생충' 美아카데미 6개부분 노미네이트
무서운 '기생충' 美아카데미 6개부분 노미네이트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봉준호 / 사진 = 뉴시스 ]
[ 봉준호 / 사진 = 뉴시스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번엔 미국의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총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로 썼다.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1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스카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예전의 외국어영화상), 편집, 제작 디자인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기생충’은 한국 최초로 국제영화상 후보로 지명됐다.

시상식은 다음달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개최된다.
오스카 최고의 영예인 작품 부문에는 기생충 외에도 '포드 V 페라리', '조조 래빗', '조커', '리틀 우먼', '메리지 스토리', '아이리시맨',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이 올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