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탈화산 폭발'...6천여 명 긴급대피
'필리핀 탈화산 폭발'...6천여 명 긴급대피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타가이타이에서 탈(Taal) 화산이 분출해 화산재가 치솟으면서 화산 번개가 치고 있다. 화산 번개는 화산재 구름 속 입자들이 서로 마찰하면서 고기압에 의해 상공으로 떠오르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정전기가 번개를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사진=뉴시스]
12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타가이타이에서 탈(Taal) 화산이 분출해 화산재가 치솟으면서 화산 번개가 치고 있다. 화산 번개는 화산재 구름 속 입자들이 서로 마찰하면서 고기압에 의해 상공으로 떠오르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정전기가 번개를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사진=뉴시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주민과 관광객 6천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전 11시쯤 필리핀 마닐라에서 65km 떨어진 곳에서 탈 화산이 폭발했다. 탈 화산은 태평양 '불의 고리'에 속하는 필리핀의 20여개 활화산 중 하나이다. 

필리핀 당국은 화산 반경 14km 이내 거주하는 만여 명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재 화산 폭발로 항공 운항이 잠정 중단됐던 필리핀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이 네 개 터미널에서 운항을 재개했다. 공항은 해당 터미널 이용 항공사들의 동의를 구한 항공편에 대해서만 운영을 재개하게 됐다.

필리핀 화산 및 지진연구소는 12일 탈 화산 경계 수위를 5단계 중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강력한 화산폭발이 수시간 또는 수일내 일어날 수있다는 의미이다.

연구소는 탈 화산이 비록 크기는 작지만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돼있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탈 화산은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34번이나 분출했을 정도로 필리핀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 중 하나이다. 1754년에는 무려 200일동안 분출했고, 2011년에는 1335명이 화산분출로 사망했다. 이 화산이 그동안 앗아간 생명은 약 6000명으로 추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