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한국당? 한국당, '조국 수호자' 나다은 영입 후 해촉
더불어 한국당? 한국당, '조국 수호자' 나다은 영입 후 해촉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다은 '나다은TV' 대표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 캡처. [사진=뉴시스]
나다은 '나다은TV' 대표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 캡처. [사진=뉴시스]

‘나다은 TV’ 대표 나다은 씨가 자유한국당 공약개발단에서 위촉 3일 만에 해촉됐다.

한국당은 12일 ‘조국 수호집회’와 관련, “부패한 검찰을 막기 위해 국민이 싸우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나씨를 공약개발단에서 해촉한다고 전했다.  

한국당 희망공약개발단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나다은 위원이 당 정체성과 기조를 기반으로 하는 공약개발 활동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9일 ‘2020 희망공약개발단’을 출범하고 청년공감레드팀에 나 대표를 위원으로 위촉했다. 하지만 나씨가 이전에 자신의 SNS에 올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 게시물 등 친(親) 더불어민주당 성향으로 보이는 정황이 잇따라 확인되면서 논란은 커졌다.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관련 논란 상황을 감안해 당의 정체성과 기조를 기반으로 하는 공약 개발 활동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나다은 위원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나다은 TV`를 운영하는 나씨는 여성 관련 인터넷 매체의 편집국장 출신으로, 지난 9일 한국당의 `국민과 함께 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2020 희망 공약 개발단은 4월 15일에 있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내걸 총선 공약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 공약을 통해서 국민들은 정당의 정체성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공약개발단원은 당 사상과 같은 방향을 바라보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나씨가 자신의 블로그에 서초동에서 열린 `조국 수호` 집회 사진과 함께 "국민은 100년 전 독립운동가들의 영들과 하나 되어 싸우고 있다. 부패한 검찰로 내 나라가 썩어가는 것을 방어하고 지키기 위함이다. 검찰개혁 민심이 천심이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나씨는 트위터에 "민주당 힘내요", "이해찬 대표님의 모두 발언 너무 좋습니다!!" 등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이는 글과 "자유한국당이나 우리공화당 입당해서 분탕치고 싶다"는 글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수 지지자들은 '대한민국 보수의 위기, 자유한국당의 위기이다' 라는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