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지하철 몰카 파문' 일으킨 김성준, 징역 6개월 구형
'앵커 지하철 몰카 파문' 일으킨 김성준, 징역 6개월 구형
  • 장필혁 기자
  • 승인 2020.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는 김성준 전 SBS 앵커에게 징역 6개월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김 전 앵커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오늘 오전 첫 공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