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휴대폰 해킹에 이어 메시지 유출...조작일까 유출일까
주진모 휴대폰 해킹에 이어 메시지 유출...조작일까 유출일까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주진모 [사진=뉴시스]
배우 주진모 [사진=뉴시스]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에 이어 모바일 문자 메시지가 유출되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메시지가 사실인지 조작인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주진모-연예인 A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 따르면 배우 주진모와 A씨로 추정되는 두 인물은 취미 생활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고 여성들의 사진을 공유하며 성정인 발언을 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같은 문자메시지뿐만 아니라 주진모의 운전면허증과 여권 사진 등도 유출됐다.

해당 게시물은 네티즌들 사이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은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일부 네티즌들은 '해킹 후 조작 된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브라더크코리아 측은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메시지와 관련해 10일 오후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사항에 대해 당사는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다"라며 "따라서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경 대응을 경고했다.

앞서 지난 7일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입은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이에 소속사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논란이 증폭되면서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 씨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민혜연씨 주진모보다 10세 연하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민씨는 방송 출연을 하며 '의학계의 김태희'로 불리는 등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열애를 공식 인정한 후 같은 해 6월 부부의 연을 맺은 바 있다. 

민 씨는 남편의 휴대전화 해킹 및 메시지 유출 사건이 논란이 되자, 인스타그램 활동을 중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