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아이가 있어요'...인기 유튜버 윰댕 최초 고백
'초등생 아이가 있어요'...인기 유튜버 윰댕 최초 고백
  • 오연서 기자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윰댕·대도서관 부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뉴시스]
윰댕·대도서관 부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뉴시스]

인기 크리에이터 '윰댕'이 이혼 경험 및 아들의 존재를 처음으로 고백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도서관·윰댕 부부는 10살 아들을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인기 유튜부 부부인 윰댕(본명 이채원)과 대도서관(본명 나동현)은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대도서관은 청소년 선망 직업인 1인 콘텐츠 제작자, 그 일을 시작했다고 볼 수 있는 1세대 크리에이터이다. 욕설 없는 방송, 개그 프로를 보듯 흥미진진한 게임 방송으로 학부모들이 허락하는 유일한 인터넷 방송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자극적인 인터넷 방송에서 매너남 유재석으로 통했다. 그리고 현 아내인 윰댕은 인터넷 BJ 4대 여신으로 많은 구독자들에게 사랑받았다.

그리고 윰댕은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남편인 대도서관(본명 나동현)과 결혼 전 이혼의 아픔을 겪었고, 10살 된 아들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둘은 결혼 전까지의 과정을 이야기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대도서관은 "사귀자는 말을 처음 했을 때 (윰댕이) 극구 반대했다. 이혼한 상태고 애도 있다고 했다"며 "아이를 키워본 적이 없어 겁은 났지만,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나머지 어떤 것들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윰댕은 “남편 같은 사람 없다고 생각한다” 라면서 "아이는 남자 아이로 초등학생이다.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그걸 방송에서 말을 할 수가 없었던 것"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선 윰댕과 대도서관이 아들과 함께한 일상도 최초로 공개됐다. 대도서관은 "밖에는 알아보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못 나왔다"라며 아들과 밖에 나가 노는 것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윰댕의 아들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여 이모와 엄마라는 호칭을 섞어 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날 윰댕은 아들에게 "이제 이모랑 엄마랑 섞어 쓰지 않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건 어떨까"라면서 "밖에서도 엄마라고 부르자"며 조심스럽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윰댕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 응원 댓글을 남기기 시작했다. 윰댕 인스타그램 게시글에는 "용기 있는 삶 응원한다" "그동안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정말 멋진 가족이다" 등의 응원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한 누리꾼은 "랜선 조카가 생긴 것 같다"라며 이들의 가족사를 응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