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식 회장, 약속 지켜라"...맘스터치 노조 갈등 격화
"정현식 회장, 약속 지켜라"...맘스터치 노조 갈등 격화
  • 정지석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 해마로푸드서비스지회가 7일 서울 강동구 해마로푸드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사진 = 뉴시스 ]
[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 해마로푸드서비스지회가 7일 서울 강동구 해마로푸드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사진 = 뉴시스 ]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 해마로푸드서비스지회(해마로푸드서비스노조)가 사모펀드에 고용안정보장을 요구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노조는 7일 정현식 회장과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인수한 사모펀드를 향해 “고용 안정을 명문화 하라”고 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노조는 이날 서울 강동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 안정과 처우 보장을 약속하는 첫 걸음은 회사가 단체교섭에 성실히 응해 고용 안정 보장을 담은 기본협약을 체결하는 것”이라며 “직원에 대한 일말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정 회장은) 그 역할을 꼭 하길 당부한다”고 촉구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햄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 운영사로 이 회사의 대주주인 정 회장이 지난 11월 보유 지분 5637만여주를 사모펀드 케이엘앤파트너스에 매각하기로 한 이후 내부적으로 여러 잡음이 일고 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이 결정에 반발한 본사 일부 직원이 노조를 만들었고, 대응 차원에서 케이엘앤파트너스는 대표이사 권한대행으로 케이엘앤파트너스 박성묵 전무를 내려보냈다. 정 회장은 현재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노조는 “정 회장이 고용 안정 보장을 하지 않고 있다”며 “케이엘앤파트너스 역시 기본협약서 체결을 위한 단체교섭 개최를 요구했으나 조합원 자격에 시비를 걸며 교섭 요구를 계속 거부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지난달 입장문을 내고 “직원의 고용 안정과 처우 보장을 약속한다”고 했다. 아울러 “직원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업무 환경 조성은 물론 변화와 혁신에 있어 직원 협조와 양해를 구하며 협력 업체와 함께 성장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노조는 “노조 출범과 전국지사장 호소문이 나온 직후 악화된 여론을 달래기 위한 립 서비스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어 향후 내홍은 더 심화될 수도 있어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