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극우자들 "재일 한국인 말살하자" 연하장 배달
日극우자들 "재일 한국인 말살하자" 연하장 배달
  • 최서준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일본 도쿄도가 재일 한국인을 겨냥한 헤이트스피치를 벌인 시위 등 두 건에 대해 인권존중조례을 바탕으로 ‘헤이트스피치(증오표현)’임을 인정해다고 17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다만, 헤이트스피치로 인정된다 하더라도 형사처벌에 해당하는 벌칙은 없다. 사진은 지난 6월24일 가와사키시가 헤이트스피치에 대한 벌금을 추진하고 있다는 ANN의 보도 장면. [사진=뉴시스]
지난 16일 일본 도쿄도가 재일 한국인을 겨냥한 헤이트스피치를 벌인 시위 등 두 건에 대해 인권존중조례을 바탕으로 ‘헤이트스피치(증오표현)’임을 인정해다고 17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다만, 헤이트스피치로 인정된다 하더라도 형사처벌에 해당하는 벌칙은 없다. 사진은 지난 6월24일 가와사키시가 헤이트스피치에 대한 벌금을 추진하고 있다는 ANN의 보도 장면. [사진=뉴시스]

가나가와 신문에 따르면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 가와사키구 사쿠라모토(桜本)에 위치한 다문화교류시설 ‘시 후레아이(ふれあい·접촉) 관’에 재일 한국인에 대한 살해 협박 문구가 적혀진 연하장이 배달된 것이 6일 밝혀졌다.

신문에 따르면 이 시설의 직원과 이용자 가운데에는 재일 한국인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와사키시는 사실 확인을 서두르고 있으며 경찰에 피해 신고를 포함한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근하신년"으로 시작하는 해당 ‘연하장’은 "재일 한국·조선인을 이 세상에서 말살하자"며 "살아남은 자가 있다면 잔혹하게 죽이자"는 내용이 적혀져 있었다.

신문은 이 연하장이 글씨체를 숨기기 위해 자로 그어 쓴 듯 한 사각 모양의 문자로 쓰여져 있다고 전했다. 연말연시 휴관 이후 지난 4일 직원이 발견했다.

후쿠다 노리히코(福田紀彦) 가와사키 시장은 지난 6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계 기관과 협력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가와사키시 인권남녀공동참가실에 따르면 요코하마(横浜) 지방법무국과 정보를 공유했으며 업무 방해 혐의를 염두에 두고 가나가와현 경찰과 상담할 방침이다.

가나가와 신문에 따르면 이 시설은 지난 1998년 민족차별 해결을 목적으로 재일 한국인 집단 거주 지역인 가와사키시 가와사키구 사쿠라모토에 개설됐다. 유아부터 고령자까지 지역 주민 이용이 많다. 다문화 공생을 내건 가와사키시의 선진적인 인권 정책을 상징하는 시설로 전국에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