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DLF·DLS사태에 CEO도 책임
윤석헌 금감원장, DLF·DLS사태에 CEO도 책임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8일 국정감사 출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은행장들이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적에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최고경영자(CEO)에게도 필요한 책임을 묻는 게 필요할 수 있다"고 말해 향후 금융계 귀추가 주목된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DLF 관련 질의에 주요 은행장들에 책임 부분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은행장들은 DLF 사태에 책임이 없다고 주장한다"며 "은행장 등이 총체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리·하나은행이 DLF 사태와 관련한 분쟁조정 결과에 불복하면 금감원이 피해자들의 소송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내용도 언급했다.

이 의원은 "우리·하나은행이 분쟁조정 결과에 불복하면 DLF 피해자도 소송을 지원할 수 있느냐"고 질의했고 윤 원장은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이 목적이 있다고 생각할 때는 소송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보험사, 은행 등 금융회사가 단기 성과만을 쫓는 행태에도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유동수 민주당 의원은 "금융회사가 단기성과주의 행태를 보이는 경우, 금융사 직원은 성과에 압박을 느끼고 이로 인해 불완전판매를 유도할 가능성이 커진다"며 금감원장의 입장을 물었다.

윤 원장은 이에 "보험사도 그렇고 은행권도 그렇고, 금융사 전반적으로 대리인 문제가 심각한 것 같다"며 "좋은 지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런 것들을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사 경영자 임기를 연장시키는 것이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하고, 소비자 보호 문제가 생기면 보너스를 낮추는 등 부정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미스터리쇼핑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금감원 직원들과 얘기를 해보면 미스터리쇼핑에 대해 상당히 비중을 낮게 두고 있는 것으로 느껴진다"며 "의례적으로 해보는 일종의 테스트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 직원들의 인식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윤 원장은 "지적한 부분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미스터리쇼핑의 실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편을 해 제대로 작동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ag
##DLF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