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검찰 칼날 어디 겨누나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검찰 칼날 어디 겨누나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김 회장 일가에 대한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와 관련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김 회장 금품 살포 혐의와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 회장에 대해 일부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14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중기중앙회 관할인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로 다시 이송했다.

김 회장은 올해 2월 치러진 제26대 중기중앙회 회장 선거를 앞두고 투표권이 있는 회원사 관계자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를 받는다.

중기중앙회 회원사 관계자 2명은 김 회장이 지난해 4∼12월 투표권자들에게 현금 400만원과 손목시계, 귀걸이 등 귀금속을 건넸다며 김 회장을 올 초 고발했다.

김 회장은 주얼리 패션브랜드 기업 ‘제이에스티나’의 대표이사다.

김 회장의 자녀와 동생도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19일 정례회의에서 김 회장 일가의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와 관련된 사건을 검찰에 이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은 이 사안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심리 결과를 전달받고 직접 조사할지, 검찰에 넘길지 검토해왔다.

코스닥 상장사 제이에스티나(옛 로만손)의 대표이사이면서 최대주주인 김 회장의 자녀들과 김 회장의 동생인 김기석 대표는 악재 공시가 나오기 전 보유한 제이에스티나 주식을 처분해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주식 거래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김 회장의 동생과 2명의 자녀는 올해 1월 말부터 2월 중순 사이 50억원 규모의 제이에스티나 주식 약 55만주를 팔아치웠고 제이에스티나도 지난 2월 12일 시간외거래를 통해 자사주 80만주를 주당 8790원씩에 매도했다.

그런데 제이에스티나가 자사주를 매도한 당일 장 마감 후 이 회사는 영업적자가 2017년 5천만원에서 지난해 8억6000만원으로 확대됐다는 내용의 실적을 발표했고 이후 주가는 하락세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주식 불공정거래 의혹이 제기되자 당시 제이에스티나 측은 "회사가 중국 등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브랜드 리뉴얼과 화장품 사업 재정비 등이 절실해 자사주를 매각했으며 특수관계인들은 증여세 등 세금을 낼 자금이 모자라 주식을 판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또 "주식을 매각할 당시에는 결산이 이뤄지기 전이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