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관계인 접촉 의혹 두고 檢-MB 공방
사건관계인 접촉 의혹 두고 檢-MB 공방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대검찰청 홈페이지]
[사진출처=대검찰청 홈페이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사건 관계인들을 접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4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이 주변인들을 통해 사건 관계자들을 접촉한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 전 대통령이 보석으로 풀려나 있는 사이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 사건 관계자가 작성해서 제출한 사실확인서가 5건이나 된다는 걸 근거로 삼았다.

검찰은 "피고인이 기소된 뒤 1년간 작성받지 못한 사실확인서가 단기간에 작성된 점에 미뤄 피고인이 보석 조건을 위반해 보석 취소 사유에 해당하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검찰은 구체적으로 "검찰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김희중은 피고인의 현 비서로 활동하고 있는 김모씨의 거듭된 부탁으로 사실확인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며 "김모씨가 김희중에게 이학수의 청와대 방문 행위 등에 대해 검찰 진술을 번복하는 취지로 확인서를 작성해달라고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그러나 "사실확인서는 항소심에서 이팔성이나 이학수의 증인 신문 뒤 변호인이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본인들에게 받아 제출한 것이지 피고인과는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이어 "피고인이 사건 관계자들과 연락한다는 건 전직 대통령의 품위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피고인은 구치소에 있을 때보다 스스로 외부와의 접촉을 제한하며 묵묵히 재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측 의견을 들은 재판부는 "피고인 보석에 대한 재판부의 입장은 처음 보석 결정을 할 때와 변한 게 없다"며 이 전 대통령 측에 "보석 조건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검찰에도 "감시와 감독을 계속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