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 사실상 적대종식 선언”
文대통령 “북·미 사실상 적대종식 선언”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미국의 정상이 특별한 경호 조처 없이 북한 정상의 안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 같은 시간 같은 곳에서 남·북·미 정상의 삼자회동도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어질 북·미 대화에 있어서 늘 그런 사실을 상기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면서 대화의 토대로 삼아 나간다면 반드시 훌륭한 결실이 맺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거듭 ‘포괄적이고 올바른 합의’를 강조하는 등 실무협상이 열리더라도 난관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너무 일찍 낙관적인 평가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눈앞에 빤히 보이는 개성공단이 남북 경제와 우리의 안보에 가져다주었던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서도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있어서 안보와 평화의 절박함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평소에 늘 강조해 왔던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진전은 서로 선순환 관계에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