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판문점 이벤트…트럼프·김정은 ‘주연’ 文대통령 ‘조연’
남북미 판문점 이벤트…트럼프·김정은 ‘주연’ 文대통령 ‘조연’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리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한 자리에 모였다. 남·북·미 정상이 함께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가진 정상회담에 동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을 안내한 뒤 다른 방에서 기다렸다.

문 대통령은 회담 전후에도 “오늘의 중심은 북·미의 대화”라고 말했다. 이날 '자유의 집' 회담장에는 각각 북·미를 상징하는 인공기와 성조기만 자리했다. 우리 건물이지만 태극기는 보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의 3자 약식 회동과 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즉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받았지만 남북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