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깜짝’ 판문점 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깜짝’ 판문점 정상회담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평가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회담에 앞서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나란히 MDL을 넘기도 했다. 미국 대통령이 MDL을 넘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53년 정전 협정 체결 이후 66년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과 53분 동안 단독회담을 이어갔다. 양 정상은 북 비핵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실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주도로 2~3주간 실무팀을 구성해 협상하겠다"고 말했다. 북한도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 기존 하노이 회담 실무팀 대신 다른 협상팀을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