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 무르익었다”
文대통령 “3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 무르익었다”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3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제 그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을 포함한 미국 프랑스 등 국내외 통신사들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북·미) 양국 간에는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 간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양국은 이미 비핵화 대화의 최종 목표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며 “요약하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 보장, 적대 관계 종식을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시기 장소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믿는다”며 “김 위원장과의 여러 회담을 통해 그가 상당히 유연성 있고 결단력 있는 인물이라고 느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믿는다"며 "(김정은은) 상당히 결단력 있고 유연성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로 출국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28일에는 푸틴 대통령과 한·러 정상회담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