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2인자 최룡해급 격상”
“북한 김여정, 2인자 최룡해급 격상”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위상이 2인자로 격상한 것으로 보인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그동안 ‘백두혈통’으로서 2인자 격의 실세라는 평가를 받은 김여정이 명실상부 의전 상 2인자로 올라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정원은 지난 25일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만나 "(김여정에 대한) 역할 조정이 있어서 무게가 올라간 것 같다"며 "사진을 보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나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같은 반열에 있다"고 밝혔다. 최룡해는 ‘북한 2인자’다.

국정원은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 때의 사진·영상 등을 근거로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

김여정은 지난 20일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서 열린 시 주석 환영식 때 직책상 자신의 상관인 당 부위원장들과 나란히 도열했다. 군 서열 1위인 김수길 총정치국장보다도 앞자리에 섰다.

반면, 김영철 당 부위원장 위상은 하락했다고 국정원은 판단했다.

국정원은 "시 주석 방북 당시 환영 행사에 등장한 것은 맞지만 정상회담에서 빠졌다"며 "위상이 떨어진 것이고 역할 조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겸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과거 김여정이 하던 현장 행사 의전 담당 역할을 한다고 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