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무산…靑, 일본 작심 비판
한일 정상회담 무산…靑, 일본 작심 비판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일본을 작심 비판했다. 오는 28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이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25일 “(G20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만날 준비가 되어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정상회담을 제안했느냐는 질문에도 “일본은 제안한 것이 없다”고 말한 뒤 “우리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는데, 그쪽(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28일 G20 정상회의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이에 주최국인 일본과 참가국인 한국의 정상들 간의 자연스러운 회동이 성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특히 미국이 대북 제재와 관련해 한·미·일 안보 협력을 강조하면서 한일 간의 관계 복원을 공개적으로 주문하기도 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일본에 대한 강경기류는 청와대가 주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지난 25일 국회에서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같은 날 한일 정상회담이 없다고 못 박았다. 청와대가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주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외교부가 상대국을 통해 듣는 것과 청와대 측의 선을 통해 듣는 것과 긴밀히 공유하고 있지만, 시차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