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효성 수사 전격확대 가능성…전 정권 유착의혹 외 기업비리 겨냥
[시선집중] 효성 수사 전격확대 가능성…전 정권 유착의혹 외 기업비리 겨냥
  • 최서준 기자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정기관이 효성그룹에 대한 수사 범위를 전격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경찰과 국세청은 효성 오너일가의 변호사비용 조성 등 횡령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정기관 주변에서는 효성 오너일가와 전 정권유착과 관련한 비리 수사가 본격 추진될 수 있다는 말들이 돌아 효성 위기설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4일 세정가 주변에서는 효성의 탈세혐의에 대한 범칙 전환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국세청의 범칙조사는 조세포탈죄로 형사고발하는 것을 전제로 열리는 것이다.

세정가 한 관계자는 “법칙조사로 전환되고 국세청의 고발로 이뤄진 사건이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가 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 2월 서울 마포구 효성 사옥에서 법인 비용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며 세무조사를 벌였다.

효성 오너일가 횡령과 관련한 수사가 진행됐던 만큼 그 연장선에서 진행된 탈세 등을 살펴보기 위한 특별 세무조사 성격이 짙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지난 4월 효성그룹 조석래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을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참여연대는 “2013년 조석래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의 1300억원대 조세포탈 및 2017년 조 회장의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관련 소송에 대한 400억원대 변호사 비용이 ㈜효성의 회삿돈으로 지급된 의혹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효성 오너일가 횡령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찰 고위직 출신 변호사들과 수억원대 법률 자문 계약을 맺었고 실제로는 변호사들이 오너 일가의 횡령·탈세 사건에 대해 논의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의 칼끝도 효성을 겨누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기관 한 소식통은 “검찰은 효성 오너 일가와 전 정권 유착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 조사는 효성 오너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 있는 만큼 효성의 심장부를 겨누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검찰은 효성의 해외 조세피난처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검찰이 조현문 전 효성 중공업PG 사장이 지난 2014년 조현준 회장 등을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다 비자금 조성 정황이 포착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017년 11월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효성그룹 본사와 효성 관계사 4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