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베트남 총리 면담…파트너십 강화
최태원, 베트남 총리 면담…파트너십 강화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태원 SK 회장이 SK 그룹 최고 경영진을 이끌고 베트남을 방문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 등은 지난 5일부터 2박3일간 베트남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 참여한 SK그룹 수뇌부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등이다.

최 회장 등 SK그룹 경영진은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을 만나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협의했다.

최 회장은 "SK그룹과 빈그룹은 돈만 버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는 점에서 경영철학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응웬 쑤언 푹 총리는 "환경산업 육성 등 시대를 앞서가는 생각을 가진 SK그룹을 높게 평가한다"며 "빈그룹과 더 큰 성공을 거두기를 기원한다"고 답했다.

최 회장 일행은 6일 오후에는 베트남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으로 건너가 응웬 당 꽝 마산그룹 회장 등 주요 경영진과 회동했다. 마산그룹은 식음료, 축산, 광물, 금융업 등 고성장 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시가총액 기준 베트남 2위 그룹이다. SK그룹은 지난해 마산그룹 지주회사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하면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