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백악관서 트럼프 면담…대기업 총수로는 처음
신동빈, 백악관서 트럼프 면담…대기업 총수로는 처음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했다. 이 면담에는 신 회장과 김교현 롯데화학 BU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그리고 조윤제 주미대사가 자리했다. 미국 측에선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배석했다.

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준공한 롯데케미칼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 회장에게 대규모 투자에 대한 사의를 표하면서 생산품에 대해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회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의 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신 회장은 지난 9일 루이지애나주 롯데케미칼 석유화학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신 회장은 이 준공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비공해 회담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준공식에서 축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준공식 현장에 실비아 메이 데이비스 백악관 전략기획 부보좌관을 직접 보내 축전을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전에서 "대미 투자라는 현명한 결정을 내린 롯데그룹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 투자는 미국의 승리이자 한국의 승리이고, 우리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의 루이지애나 공장은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을 연간 100만t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설비를 갖췄다. 총사업비는 31억 달러로 국내 단일 기업의 대미 투자 규모로는 역대 2번째 규모다. 롯데는 지분의 88%를 투자했다.

롯데는 루이지애나 공장의 현지 상황을 고려해 향후 에틸렌 40만t을 추가로 생산할 계획이며, 화학 분야와 더불어 호텔 사업 분야에서도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