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합의…채권단 요구 수용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합의…채권단 요구 수용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시장에 매물로 내놓는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합의한 결과다.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전 회장 오너 일가가 아사아나항공 지배력을 상실할 위기에 놓인 것이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이고, 금호산업은 박 전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이 45.3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의 자금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의 매각을 확약하겠다는 의사를 채권단에 전달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지난 주말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에 대해 마라톤 협상을 벌여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지배력을 포기하고,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등을 지키게 됐다.

박 오너 일가는 자신들이 간접 소유한 아사아나항공 지분을 담보 형식으로 채권단에 제공해 대주주 권리를 지키려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과 금호산업만 남은 중견그룹으로 위상이 내려앉게 된다.

금호산업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마련하고 이번주 초 이사회에서 의결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9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회장 등 오너 일가 지분 140억원가량을 추가 담보로 내놓는 대신, 5000억원의 추가 자금 지원을 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회사 자구 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제출된 자구안에는 3년 안에 회사를 살리지 못하면 경영에서 손을 뗀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같은 자구 계획에 금융당국은 부정적이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1일 “그 동안 아시아나항공엔 30년이란 시간이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경영정상화를 위해)3년을 더 달라고 하는 게 어떤 의미인지 판단해야 한다”며 “박삼구 회장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뭐가 다른지 의아하다”고 밝혔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도 “3년 안에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는데 (경영) 정상화에 실패한 후에야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단 의미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금융위 산하기관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함에 따라 채권단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요청했던 5000억원 추가자금 지원을 영구채 형태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을 채권단이 주도하기 위해 채권단의 출자전환 옵션을 다는 방안도 고려된다.

금융권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잠재 인수 후보자로 SK그룹을 비롯해 한화그룹, 애경그룹, 신세계, CJ그룹 등이 얘기되고 있다. 자금력이 충분한 SK그룹 외에도 항공기 엔진 사업을 벌이고 있는 한화그룹과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