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재벌, 한국경제 역동성·발전 저해"
김상조 "재벌, 한국경제 역동성·발전 저해"
  • 정지석 기자
  • 승인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재벌이 현재 한국경제 역동성과 발전을 저해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공정위가 미리 배포한 강연자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같은 내용을 12일(현지 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리는 '제23회 국제경쟁정책 워크숍'에 참석해 기조 강연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대기업에 먼저 자원을 배분하는 전략으로 한국경제가 급속한 성장을 이뤄내는 과정에서 재벌이라는 거대 기업집단이 탄생하게 됐다며 과거에는 (재벌이) 경제성장의 견인차 구실을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경제력 집중이 심화하면서 재벌은 관료와 정치인을 포획하고 언론을 장악했으며, 소유지배의 괴리에 따라 오너 일가의 사익추구 행위에 몰두하고 있어 한국경제의 역동성과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를 '사회적 병리현상'이라고 규정했다.

상위 10대 재벌의 자산총액이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80%에 달하는데도 고용 인원은 94만명(3.5%)에 불과하다는 예를 들며 재벌 성장이 한국경제 발전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