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지금부턴 국민들께 보고”…19일 靑 고발
김태우 “지금부턴 국민들께 보고”…19일 靑 고발
  • 장필혁 기자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 [사진=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전 수사관. [사진=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를 고발할 예정이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가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과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에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해 19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고발한다는 게 김 전 수사관의 계획이다.

김 전 수사관은 18일 청와대가 고발한 사건의 2차 피고발인 신분 조사를 위해 수원지검에 출석했다.

청와대는 김 전 수사관이 폭로한 내용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검찰로 복귀 조치된 뒤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는 폭로를 이어왔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수원지검에 출석해 “지금까지는 공직생활을 하면서 직속 상관에게 보고했지만,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 보고서는 국민들이 받는 것이고 국민들이 저의 직속 상관이기 때문이다"라며 "수원지검이 공정하고 부끄럽지 않게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수사관의 이날 수원지검 출석은 지난 12일에 이어 엿새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